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10: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손흥민 PK골' 한국, 러시아 이어 모로코 평가전도 1-3 패배

기사입력 2017.10.11 00:24 / 기사수정 2017.10.11 00:24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러시아에 이어 피파랭킹 56위의 모로코에게도 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엔느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평가전에서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이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만들며 8경기 연속 이어진 무득점을 깼다.

이날 한국은 지동원 원톱에 손흥민-남태희를 2선에 세우는 삼각편대를 구성했다. 양 날개에 임창우, 이청용이 투입됐고 기성용과 김보경이 중앙을 맡았다. 뒷선은 송주훈, 장현수, 김기희가 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이 꼈다.

[전반전 : 10분 만에 2실점, 붕괴된 수비진]

초반 모로코가 먼저 기회를 잡았다. 전반 3분, 측면에서 돌파한 하다드가 크로스를 연결했고, 파즈르가 슈팅했으나 골대 옆을 비껴갔다. 여기서 채 3분도 지나지 않아 탄난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뒤쳐졌다. 전반 8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다시 한 번 아찔한 장면이 연출되며 수비 약점을 노출했고, 결국 탄난에게 1분 뒤 2번째 실점을 내줬다.

모로코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17분 나히리가 찬 프리킥이 골대를 맞았다. 3분 뒤 하다드에게 측면을 다시 내주며 슈팅이 나왔으나 김진현이 머리 위로 걷어냈다. 

한국은 도통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하던 중 전반 25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활로를 찾지 못한 한국은 전반 28분 남태희-김보경-김기희 대신 권창훈-구자철-정우영을 투입했다. 3분 뒤 손흥민의 크로스를 받은 권창훈이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막혔다. 전반 41분 구자철에게 공을 건네받은 손흥민이 골키퍼 정면으로 슛을 시도하는 등 찬스를 만들었다.그러나 만회골을 기록하지 못하고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 : 손흥민의 페널티킥 득점, 유일했던 위안]

그러나 후반전에도 실점은 이어졌다. 1분 만에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하다드가 득점에 성공했다. 한국도 공세를 펼쳤다. 후반 7분 권창훈의 슈팅이 골대를 맞았고, 이후 손흥민이 또 한번 골문을 노렸으나 무위에 그쳤다. 한국은 이후 권창훈 대신 황의조를 투입했다.

후반 20분, 구자철이 파울을 얻어냈고 한국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깔끔하게 성공하며 한국이 한 골을 만회했다. 후반 34분 기성용을 빼고 박종우를 투입했다. 후반 막판 구자철과 손흥민이 호흡을 맞춰 2번째 득점을 노렸으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격차를 좁히지 못하며 평가전을 마무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