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3 2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연패 끝' 양상문 감독 "분위기 재정비 계기 됐으면"

기사입력 2017.09.17 17:15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3연패 사슬을 끊어내고 5위 희망을 밝혔다.

LG는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15차전 경기에서 8-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패 터널을 빠져나온 LG는 시즌 전적 65승64패3무를 만들었다. 반면 한화는 3연승이 깨지며 58승75패1무를 마크하게 됐다.

이날 선발 헨리 소사는 8이닝 4피안타 1볼넷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10승을 달성, 4년 연속 10승을 완성했다. 소사가 내려간 뒤 1이닝은 김대현이 책임졌다. 총 12안타가 나온 타선에서는 문선재와 강승호가 2안타 2타점을 올리는 등 활약했다. 

경기 후 LG 양상문 감독은 "중요한 경기에 소사가 잘 막아줬다. 타자들이 초반 오간도의 공에 힘들어했지만 강승호의 홈런포로 경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며 "오늘 경기로 선수들이 다시 분위기를 재정비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양 감독은 "최근 경기 내용이 좋지 않았음에도 오늘 응원와주신 팬분들, 특히 '엘린이'들에게 좋은 경기 보여드려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