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19 20: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격투기 종합

'세기의 대결' 골로프킨-알바레즈, 난타전 끝 12R 무승부

기사입력 2017.09.17 13:23 / 기사수정 2017.09.17 13:3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새로운 세기의 대결'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멕시코 복싱 영웅' 카넬로 알바레즈(27·멕시코)의 맞대결에서 결국 승부가 갈리지 않았다.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알레나에서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 미들급 통합 챔피언전 골로프킨과 알바레즈의 맞대결이 12라운드 난타전 끝에 1-1 무승부로 끝이 났다.

인파이터 성향의 골로프킨과 알바레즈였지만 이날 알바레즈는 평소와 다른 아웃 복싱으로 조심스럽게 경기를 전개해나갔다. 팽팽했던 경기, 골로프킨이 5라운드 몸이 풀린 듯 알바레즈를 몰아세웠다.

7라운드부터 본격적으로 매서운 주먹이 오갔다. 9라운드까지 골로프킨이 주도권을 잡는 듯 했으나 10라운드에서는 알바레즈가 묵직한 펀치로 골로프킨을 휘청거리게 했다. 

결국 경기는 12라운드까지 이어졌고,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첫 두 판정은 알바레즈와 골로프킨에게 각각 한 표씩이 갈렸으나 세 번째 주심이 두 선수에게 모두 114점씩을 부여했고, 결국 무승부로 끝이 났다.

이날 경기 전까지 골로프킨은 프로 무대 37전 전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37번 중 33번이 KO승으로, KO 비율이 90% 육박했다. 그러나 이날 알바레즈와의 승부를 가르지 못하면서 커리어 첫 무승부를 기록하게 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