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19 20: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후반기 ERA 1.00' LG 허프, 이것이 난공불락의 에이스

기사입력 2017.09.13 21:17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후반기 평균자책점 1.00. 부상에서 복귀한 8월부터 데이비드 허프의 호투 퍼레이드는 멈추지 않고 있다.

허프는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나섰다. 지난 7일 넥센전에서 7이닝 1실점(비자책)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펼치고도 승리를 따내지 못했던 허프는 이날 롯데를 상대로도 7이닝 1실점(비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6번째 승리를 따냈다.

1회 출발부터 가벼웠다. 전준우, 손아섭, 최준석을 차례로 범타 처리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2회 이대호, 강민호, 박헌도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을 삼진 2개 포함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2이닝 연속 퍼펙트를 이어갔다.

첫 피안타는 3회 나왔다. 선두타자 앤디 번즈에게 2루타를 내줬다. 문규현의 희생번트로 1사 3루에 몰렸다. 그러나 신본기, 전준우를 연속 삼진 처리하는 위기 관리 능력을 선보이며 한 점도 내주지 않았다.

4회가 위기였다. 손아섭, 최준석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그런데 최준석의 타구를 좌익수 문선재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손아섭이 홈까지 들어왔다. 실책으로 인한 비자책으로 기록됐다. 야수 실책으로 인한 실점이었기에 흔들릴 법도 했으나, 허프는 이대호를 삼진으로 잡아냈고, 강민호 역시 2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박헌도마저 풀카운트 승부 끝 삼진을 끌어내며 차분히 이닝을 매조지었다.

허프는 5회 번즈를 볼넷으로 내보낸 것을 제외하고는 6회까지 범타 행진을 이어갔다. 7회 2사 상황에서 번즈, 문규현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허프는 대타 정훈을 삼진 처리하며 피칭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허프는 직구 53개에 체인지업 19개, 커터 28개를 던졌다. 최고 구속은 150km/h을 기록했다. 100구로 깔끔하게 7이닝을 소화해냈다.

후반기 허프의 성적은 압도적이다. 8월 구원으로 1경기, 선발로 2경기 나서 평균자책점 1.10을 기록했다. 9월도 마찬가지다. 1일 넥센전에서 5⅔이닝 2실점으로 주춤했으나, 7일 또 한번 넥센을 상대로 7이닝 1실점으로 완벽히 틀어막았다.

LG는 9월 치열한 5강 싸움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타선이 약하고, 기복 역시 심한 LG인 탓에 마운드의 안정감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7월 잠시 자리를 비웠던 허프였으나, 복귀 후 그 공백을 메울만큼 묵직한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