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1 00: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9회 극적 역전승' 두산, NC에 2-1 승리하며 2위 등극

기사입력 2017.08.13 21:07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가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극적인 9회 역전승을 거두며 2위로 올라섰다.

두산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와의 맞대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NC와 순위표에서 자리를 맞바꿨다.

선발 더스틴 니퍼트는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으나,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13승은 불발됐다. 타선은 8회까지 침묵했으나 9회 김재환의 동점타, 오재원의 끝내기 타점으로 뒷심을 발휘했다.

양 팀은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갔다. NC는 1회부터 김준완, 박민우가 출루하며 찬스를 만들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며 득점에 실패했다. 3회 역시 김준완이 볼넷을 고른 후 박민우가 안타를 때렸으나 나성범의 타구가 병살타로 이어져 무위에 그쳤다.

두산 역시 공격이 답답하긴 마찬가지였다. 3회 오재원이 장현식을 상대로 첫 안타를 때려냈으나 허경민의 타구가 병살처리 되며 선취점을 얻지 못했다.

7회말 두산은 절호의 찬스를 맞았다. 선두타자 박건우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김재환, 에반스가 모두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양의지가 안타를 때려 1,3루가 됐다. 그러나 민병헌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기회가 무산됐다.

NC는 바로 다음 이닝인 8회초 권희동, 지석훈의 연속 안타로 무사 2,3루 찬스를 잡았다. 대타 이호준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이종욱이 스퀴즈 번트에 성공하며 3루에 있던 권희동이 홈을 밟았다.

그러나 두산의 뒷심이 강했다. 선두타자 류지혁이 안타를 때렸고, 박건우의 번트 타구가 허공에 떴으나 2루 송구가 빠지며 류지혁이 3루까지 향했다. 김재환이 동점 적시타를 때려내며 경기는 원점이 됐다.

마운드는 김진성으로 교체됐다. 그러나 에반스의 안타, 양의지의 사구로 두산이 만루를 만들었다. NC는 또 한번 마운드를 이민호로 교체했다. 이민호는 민병헌을 삼진으로 잡아냈으나, 오재원이 땅볼 후 비디오 판독 끝에 1루에서 극적으로 세이프되며 두산의 끝내기 승리로 끝났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