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17 12: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K리그 여름 이적 시장 마감, 총 74명 추가 등록

기사입력 2017.07.31 16:3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6월 29일부터 7월 28일까지 선수 추가등록을 받은 결과 총 74명이 새로운 K리그 구단에 등록했다.

지난 한 달간 K리그 클래식 팀은 총 27명(이적 5, 임대 10, 자유계약 12)을 영입했다. 이중 국내선수는 14명, 외국인선수는 13명이다. 챌린지 팀은 47명(이적 15, 임대 9, 자유계약 11)을 영입해, 클래식보다 활발한 행보를 보였다. 이중 국내선수는 38명, 외국인선수는 9명이다.

■ 시즌 중 유니폼을 갈아입은 선수들
전반기 울산에서 뛰었던 크로아티아 공격수 코바는 FC서울에 새 둥지를 틀었다. 2015년 울산 입단 이래 2시즌 반동안 수준급의 활약을 펼친 바 있어 리그 팬들의 이목을 끌고있다. 서울의 수비수 김동우는 임대이적으로 대구의 유니폼을 입었고, 제주의 수비수 김상원 역시 광주로 임대 이적했다.

한편, 리그 내 선수이동보다 클래식-챌린지간 선수이동은 더 활발했다. 11명의 선수가 클래식 구단에서 챌린지 구단으로 새 둥지를 틀었고, 5명은 챌린지에서 클래식으로 이적했다.

■ 새로운 얼굴들
광주는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애버딘에서 북아일랜드 국가대표 공격수 맥긴을 영입했다. 유로2016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바 있는 맥긴은 스코틀랜드 셀틱에서 차두리, 기성용과 동료로 뛴 경력 역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FC서울은 K리그 최초 이란 국적 외국인선수 칼레드를 영입했다. 이란 프로리그 및 AFC 챔피언스리그 등에서 200경기 이상을 소화한 중앙 수비수이다. 서울 이랜드는 일본인 미드필더 와다 토모키를 영입했다. 토모키는 올 시즌 이랜드에서 19경기를 소화한 와다 아츠키의 동생으로, 한 팀에서 두 형제가 뛰는 이색적인 모습이 연출될 전망이다.

■ 그리고 돌아온 얼굴들
FC서울은 알 아인(UAE)에서 이명주를, 알 샤르자(UAE)에서 송진형 등 익숙한 빅네임을 영입했다. ‘라인 브레이커’ 김승대는 중국 연변에서 친정팀 포항으로 돌아왔고, 제주의 윤빛가람 역시 친정팀으로 돌아왔다. 전남은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뛰던 베테랑 미드필더 김재성과 계약했다. 챌린지의 부천FC1995는 광저우 에버그란데에서 뛰던 수비수 김형일을 영입했다.

한편 K리그에서 뛴 경험은 없으나 국가대표팀에서 오래 활약한 한국영은 강원FC에 합류해 7월 한달간 5경기에 출전했다.

■ 이적시장의 큰 손은?
군경팀 제외시, 추가 등록기간 중 가장 많은 선수를 영입한 구단은 경남(6명)이다. 챌린지의 성남과 서울E 역시 5명의 추가 선수를 영입하며 하반기 반격을 준비중이다.
클래식에서는 대구와 포항이 나란히 4명을 영입하여 클래식 1위를 기록했다. 경찰팀인 아산 무궁화는 12명의 신입 선수를 선발했다. 

이로써 2017시즌 하반기 K리그 등록 선수는 총 766명이다. K리그 클래식 등록선수는 413명(팀당 평균 34.4명), K리그 챌린지 등록선수는 353명(팀당 평균 35.3명)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