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3 21:2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대타 출전' 황재균, 2타수 무안타…팀은 2연패

기사입력 2017.07.17 09:39 / 기사수정 2017.07.17 10:13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황재균이 대타로 출전해 무안타로 침묵했다.

황재균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 대타로 투입돼 후반기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지만, 2타수 무안타 1삼진에 그쳤다. 이로써 황재균은 올스타 휴식 전까지 포함해 2경기 연속 무안타를 기록했고, 시즌 타율은 종전 1할9푼4리에서 1할8푼2리로 하락했다.

황재균은 1-7로 크게 뒤진 7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투수 제프 사마자의 타석에 대타로 들어섰다. 황재균은 상대 선발 트레버 케이힐과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지만 7구째 방망이를 헛돌리면서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이어 3루수 수비를 소화한 황재균은 1-7 점수가 이어지던 9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황재균은 바뀐 투수 호세 토레스와 상대해 1, 2구에 헛스윙한 뒤 3구째를 받아쳤지만 유격수 땅볼로 아쉬움을 삼켰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인 샌프란시스코는 1-7로 패하면서 2연패에 빠졌고, 4위 샌디에이고와의 승차는 6경기로 벌어졌다.

jjy@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