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6: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MVP' SK 최민재 "힐만 감독님, 픽 미(Pick Me)" 깜찍한 어필

기사입력 2017.07.14 19:47


[엑스포츠뉴스 대구, 채정연 기자] 퓨처스리그 올스타전 북부 톱타자로 나섰던 SK 최민재가 역대 9번째 MVP로 선정된 소감을 전했다.

최민재는 1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퓨처스리그 올스타전에서 북부 올스타 1번 타자로 나섰다. 최민재는 첫 타석에서 남부 선발 임지섭을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때려냈고, 2회에는 kt 박세진을 상대로 내야안타를 기록하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MVP에 선정된 최민재는 상금 200만원과 트로피를 받게 된다.

최민재는 "노린 것도 아닌데 걷어올려서 홈런이 됐다.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MVP를 받았다고 잘될 것 같진 않고, 하던대로 부상 없이 하다보면 중간은 갈 것 같다"고 겸손하게 덧붙였다.

최민재는 "비시즌 때 함께 운동하며 폼을 봐줬다. 지적 많이 해줬다"라며 정진기의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장점을 어필해달라는 말에는 "운동장에서 남들보다 빨리, 많이 뛴다. 기술적인 면에서는 컨택 능력과 빠른 발이다"라고 답했다. 

홈런이 많은 타자는 아닌데, 타구를 넘어가자 마자 "꿈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게 넘어간 게 맞나 싶다"라며 웃었다. 1군 진입을 아직 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비가 아직 부족하다"라고 짚었다. 롤모델로 여기는 선수로는 박재상을 꼽았다.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자신감이 붙었다"라는 게 최민재의 전언.

지명 받은 후 2012년 마무리캠프 후에 손목 골절을 당했던 최민재는 공익으로 입대했다. 그는 "공익 2년 후 소집해제 하자마자 야구를 해보려고 했는데 손목 부상이 재발해 수술을 했다"며 아픈 과거를 전하기도 했다.

"1군 진입 욕심보다 나라는 선수가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라고 말한 최민재는 힐만 감독에게 어필해보라는 말에 "픽 미, 픽 미(Pick me, Pick me)"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어 "다치지 않고 잘 마무리하면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거만해지지 않고 겸손하게 열심히 하겠다"고 마무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대구,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