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08:0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그랑프리 출격' 김연경 "독일전서 스타트 잘 끊어야"

기사입력 2017.07.06 15:2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4년 이후 3년 만에 그랑프리 무대에 복귀하는 한국이 오는 7일 불가리아전을 시작으로 일전에 돌입한다. 

홍성진 감독 지도 아래 선수단은 약 한 달이라는 시간 동안 훈련에 훈련을 거듭했다. 다만 악재가 있었다. 센터 배유나에 이어 레프트 이소영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것. 결국 대체선수를 발탁할 틈도 없이 12명 체제로 그랑프리에 나섰다.

김연경은 "처음에 배유나가 나가고 나서 힘들었다"며 "이소영까지 나가면서 12명으로 대회를 치르게 됐다. 여기서 부상 선수가 한 두 명이라도 더 나온다면 이 멤버로만 뛰어야 한다. 힘든 상황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우승이라는 목표는 흔들림 없다. 김연경은 "부상 선수들이 나오면서 다른 선수들도 불안해하지만 그럼에도 선수들끼리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 쉽지는 않겠지만 목표는 우승이다"라고 힘줘말했다.

한국 여자배구는 현재 세계랭킹 10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가 2그룹에서 상대할 불가리아, 독일, 카자흐스탄, 폴란드,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페루 팀 가운데 공동 10위인 아르헨티나를 제외하면 모두 한국보다 순위가 낮은 팀들이다.

김연경은 경계해야 할 팀으로 독일, 폴란드를 꼽았다. 김연경은 "첫 상대가 독일이다. 영상을 봤는데 잘하더라. 스타트를 잘 끊어야 할 것 같다"면서 "다른 팀 역시 방심할 수는 없다. 아르헨티나, 페루도 좋아지고 있다. 캐나다도 마찬가지다. 카자흐스탄도 복병"이라고 분석했다.

3주간의 일정을 시작하게 된 대표팀. 그리고 2020 도쿄올림픽을 향한 출발선에 섰다. 김연경은 주장으로서 선수들에게 한마디를 전했다. "어차피 해야 하는 거 선수들에게 즐겁게 하자고 했다. 어린 선수들이 경험을 쌓고 잘 할 수 있도록 나 역시 옆에서 돕겠다. 지금의 경험이 나중에 도쿄올림픽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