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0 06: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SK 김선형, 구단과 연봉 합의 실패...조정 신청

기사입력 2017.06.30 18:11 / 기사수정 2017.06.30 18:12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2017-2018 시즌 KBL 선수 등록을 마감한 결과, 2017 자유계약선수(FA)로 KCC와 9억 2천만원에 계약을 맺은 이정현이 보수 1위에 올랐다. KGC 오세근이 7억 5천만원으로 2위에 올랐으며 모비스 양동근이 6억 5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KCC 이정현은 지난 시즌 3억 6천만원에서 155.6% 인상된 9억 2천만원에 보수 계약을 맺었다. 해당 보수는 역대 KBL 최고 보수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오세근은 지난 시즌 3억 3천만원에서 127.3% 인상된 7억 5천만원에 사인하며 2위에 올랐고 모비스 양동근은 6억 5천만원으로 지난 시즌보다 13.3% 감액된 금액에 보수 계약을 맺었다. 삼성 김동욱은 110.0% 인상된 6억 3천, 모비스 함지훈은 지난 시즌과 동일한 5억 7천만원으로 4, 5위를 기록했다. 

보수 최고 인상률은 지난 시즌 7천만원에서 2억 3천만원으로 228.6% 인상된 KT 김현민이 1위를 차지했다. 김현민의 뒤를 이어 SK에서 오리온으로 이적하며 157.1% 인상률(7천만원 → 1억 8천만원)을 기록한 송창무가 2위를 차지했다. 

한편 서울 SK 김선형은(구단 제시액: 6억 5천만원 / 선수 요구액: 7억 9천만원) 구단과 보수 합의에 실패하여 보수 조정을 신청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