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KB손해보험-OK저축은행, 김요한 포함 2:2 트레이드 단행

기사입력 2017.06.19 17:53 / 기사수정 2017.06.19 17:5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OK저축은행과 KB손해보험이 2:2 대형 트레이드를 단행 했다.

OK저축은행은 19일 "창단멤버였던 강영준, 김홍정을 보내고 KB손해보험은 팀의 간판 스타인 김요한과 이효동을 보내는 2:2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OK저축은행 구단은 "높이가 낮고 곽명우 선수의 입대로 세터보강이 필요했던 OK저축은행과 페레이라의 공격형 레프트 포지션 확정과 지난 시즌 신인왕을 거머 쥔 황택의가 올 시즌도 주전세터로서의 활약이 예상되면서 두 포지션에 해당되는 기존선수의 활용에 대한 고민과, 라이트와 센터자원이 필요한 KB손해보험과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서 성사 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팀의 창단멤버인 강영준, 김홍정을 트레이드 카드로 보내게 되는 결정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특히 지난 시즌까지 주장을 번갈아 맡았던 두 선수이기에 더욱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이민규 선수 1인 세터 체제로는 운영이 불가능 했고, 특히 김요한 선수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주 공격수 아닌가, 팀의 약점인 높이를 충분히 해결해 줄 거라 믿기에 트레이들 진행했다"고 전했다.  

한편, KB손해보험의 권순찬 감독은 "김요한은 팀을 대표하는 선수 중 하나였고, 이효동도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이기 때문에 매우 아쉽고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팀의 스타일 변화를 위한 포지션 강화가 불가피 하다는 전략적 판단 하에 트레이드를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