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5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6이닝 무실점' KIA 구원진, 1점 차 지킨 '호투 릴레이'

기사입력 2017.06.17 20:03 / 기사수정 2017.06.17 20:03


[엑스포츠뉴스 광주, 채정연 기자] 선발 정용운이 3이닝 만에 강판됐지만 승리에는 문제 없었다. KIA의 불펜진이 남은 6이닝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한 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KIA는 1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팀 간 8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KIA는 LG 상대로 승리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이날 선발로 나섰던 정용운은 3이닝만에 3실점을 기록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활발한 타격을 보여준 LG의 타선을 차갑게 식히는 것이 중요했다. 4회 마운드에 오른 이는 한승혁이었다. 한승혁은 손주인, 이형종, 이천웅으로 이어지는 위력적인 타선을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5회에는 정성훈에게 2루타를 내줬으나, 후속타를 허용치 않으며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6회는 고효준이 삼진 하나 포함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고, 7회 대타 김재율, 박용택에게 연이어 안타를 내줬다. KIA 마운드는 마운드를 손영민으로 교체했고, 이는 적중했다. 손영민은 양석환, 정성훈을 각각 삼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실점하지 않았다.

막판은 심동섭과 김윤동이 지켰다. 특히 9회까지 막아낸 김윤동은 이번주 4번째 등판임에도 불구하고 무실점으로 경기 후반을 틀어막으며 KIA의 승리를 지켰다. KIA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불펜이 우려를 씻어내는 순간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