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5 00: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카타르] 한국, 카타르에 2-3 충격패…본선행 적신호

기사입력 2017.06.14 06:01 / 기사수정 2017.06.14 06:4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슈틸리케호가 카타르 원정경기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월드컵 진출 자체를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별리그 8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한국이 카타르에게 승리를 내준 것은 지난 1984년 이후 33년 만이고, 3골이나 헌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4승1무3패로 승점 13점을 유지하며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과의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계속되는 원정 경기 무승(1승3패). 한편 카타르는 2승1무5패(승점 7점)로 중국(1승3무4패,승점 6점)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이날 한국은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황희찬이 출격하고, 손흥민~기성용~이재성~지동원이 2선, 원 볼란치 한국영에 이어 김진수~곽태휘~장현수~최철순이 수비라인을 맡는 4-1-4-1의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골문은 권순태가 맡았다.

초반부터 카타르를 상대로 애를 먹은 한국이었다. 불안하던 한국은 결국 전반 25분 카타르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역습을 막는 과정에서 최철순이 파울을 범하며 프리킥을 내줬고, 카타르의 하산 알 하이도스가 프리키커로 나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손흥민이 공중볼 경합을 하다 팔 부상을 입는 악재까지 겹쳤다. 결국 한국은 전반 34분 이른 시간에 손흥민 대신 이근호를 투입했다. 이후 전반전 종료 휘슬이 불릴 때까지 한국은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그리고 후반 6분에 다시 추가 실점이 있었다. 마타르의 아크람 아피프가 알 하이도스와의 2대1 패스 후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으로 점수를 올리는 데 성공했다. 추가 실점을 하며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후반 8분 지동원을 빼고 황일수를 투입했다.

이후 후반 16분에 드디어 한국의 첫 득점이 나왔다. 이재성의 오른쪽 측면 돌파 후 기성용에게 공을 보냈고, 기성용이 카타르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후반 25분에도 황일수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의 논스톱 슈팅으로 점수를 추가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29분 다시 알 하이도스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리드를 내줬다. 한국은 마지막 교체카드로 남태희를 선택했으나 추가 득점에 실패했고, 결국 카타르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