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14: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KGC, 포워드 오용준 영입…김종근은 전자랜드로

기사입력 2017.06.01 10:0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SK로부터 포워드 오용준(36)을 영입한다.

휘문고와 고려대를 졸업하고 지난 2003년 KBL 드래프트 1라운드 10순위로 오리온에 입단한 오용준은 이후 LG와 케이티를 거쳐 지난 2015년 박상오(현 케이티)와의 맞트레이드를 통해 SK로 둥지를 옮긴 바 있다. 

프로통산 총 13개 시즌 동안 정규리그 582경기에 출전해 평균 18분 49초, 5.99득점, 1.58리바운드, 1.02어시스트를 기록한 오용준은 지난 시즌에는 팀 내 포지션 중복 문제로 단 1경기 출장에 그쳤다.

모범적인 훈련 태도와 성실한 플레이로 지난 2014~2015시즌 이성구 페어플레이상까지 수상한 바 있는 오용준은 안정적인 외곽슛 능력을 바탕으로 팀 내 득점력 강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편, 인삼공사는 단신 외국선수 사익스의 재계약으로 인한 팀 내 포지션 중복 문제 해결과 FA를 1년 앞둔 선수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 가드 김종근(31) 선수를 전자랜드에 조건 없이 양도하기로 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