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23 0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6이닝 5실점' 허프, 희망과 우려가 공존한 선발 복귀전

기사입력 2017.05.19 21:56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3회까지 완벽했고, 4회 돌변했다. 아직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한 LG의 데이비드 허프가 첫 선발 복귀전에서 6이닝 5실점으로 만족스럽지 못한 피칭을 펼쳤다.

허프는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시즌 팀 간 4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했다. 3회까지는 공격적인 피칭으로 효율적인 투구수 관리를 해 나갔으나, 4회 급격히 무너지며 5실점했다.

허프는 1회 첫 타자 손아섭에게 안타를 내줬다. 김동한이 희생번트로 손아섭을 2루로 옮겼으나, 이대호, 최준석을 모두 3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2회 박헌도를 3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처리한 후 번즈, 이우민에게서 연속으로 삼진을 뽑아내 마쳤다. 

3회에도 호투는 이어졌다. 신본기의 타구가 유격수 라인드라이브로 잡혔고, 김사훈 역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허프는 손아섭을 루킹삼진으로 돌려세워 마무리했다.  

그러나 4회 대량실점을 기록했다. 김동한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낸 허프였으나 이대호부터 박헌도까지 3연속 안타를 허용해 첫 실점을 기록했다. 뒤이어 번즈에게 3점포를 허용했고 이우민에게 2루타, 김사훈에게 또 한번 적시타를 내줘 5실점했다. 

5회 선두타자 이대호를 좌익수 플라이로, 최준석을 투수 땅볼로 잡아낸 허프는 박헌도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후 번즈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추가실점은 없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허프는 이우민, 신본기, 김사훈으로 이어지는 하위타선을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이날 허프는 직구 49개와 체인지업 18개, 커터 29개를 섞어 던졌다. 직구 구속은 최고 148km가 찍혔다. 1회부터 3회까지 허프가 보여준 모습은 지난해 에이스로 군림했던 1선발의 모습 그대로였다. 그러나 4회 급격히 볼이 밋밋해졌고 연이어 안타, 홈런을 허용해 무너졌다. 이제 1군서 2경기를 치렀을 뿐인 허프이나, 잘할 때와 못할 때의 격차가 아주 컸다. 희망과 우려를 동시에 안긴 선발 복귀전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