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8-23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택근 끝내기 만루포' 넥센, 한화에 극적 위닝시리즈

기사입력 2017.05.18 21:56 / 기사수정 2017.05.18 22:13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넥센 히어로즈가 짜릿한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한화 이글스를 꺾고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넥센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6차전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전날 4-8로 패하며 4연승에 실패했던 넥센은 이날 승리로 전날 패배를 설욕,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시즌 전적은 20승1무19패. 반면 한화는 18승22패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첫 선발 등판하며 KBO리그 데뷔전을 가진 새 외국인투수 제이크 브리검은 5이닝 동안 81개의 공을 던져 2피안타 4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어 마정길과 오주원, 김상수, 이보근, 금민철이 차례로 등판했다.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1회 만루홈런, 9회 이택근의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1회부터 큰 폭의 리드를 가져온 넥센이었다. 1회말 넥센은 한화 선발 이태양을 상대로 박정음의 우전안타, 서건창의 좌전 2루타로 무사 2·루의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1사 후 김태완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만루.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서 3볼 유리한 카운트에서 이태양의 139km/h 직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면서 만루 홈런을 뽑아내고 4-0을 만들었다. 김하성의 데뷔 첫 그랜드슬램이었다.

좀처럼 점수를 내지 못하던 한화는 6회 역시 한 방으로 단숨에 넥센을 한 점 차로 추격했다. 6회초 선발 브리검이 내려가고 두 번째 투수 마정길이 올라왔다. 그리고 1사 후 김태균의 2루타, 송광민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2루에서 장민석의 3점 홈런이 터졌다. 4점의 점수 차는 단숨에 1점 차가 됐다.

그리고 끝내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동점을 만들고 점수를 뒤집는 데까지 성공했다. 9회초 마운드에는 이보근. 선두 최재훈이 내야안타로 출루, 희생번트로 2루를 밟은 뒤 대타 김회성의 적시타로 대주자 강경학이 홈인했다. 이어 송광민, 김태균의 안타가 계속해서 터지면서 김회성까지 홈을 밟아 5-4를 만들었다. 또 로사리오의 땅볼에 송광민까지 홈인하면서 6-4가 됐다.

그러나 결국 웃는 것은 넥센이었다. 정우람이 올라와 무사 만루를 만들었고, 대타로 들어선 이택근의 타구가 담장을 넘기면서 결국 넥센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