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6 20: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눈물' 주희정, 선수로서의 또 아빠로서의 약속

기사입력 2017.05.18 14:00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은퇴를 발표한 주희정(40)이 아이들과 했던 약속을 얘기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18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주희정의 은퇴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주희정은 "기자회견에서 생각이 정리되지 않을 것 같아서 어젯밤 생각나는대로 적어봤다"며 준비한 은퇴 소감문을 담담하게 내려갔다. 주희정은 "구단과 은퇴 결정을 내린 순간부터 이 자리에 있는 순간까지도 꿈을 꾸고 있는 것 같고, 아직도 믿어지지가 않고 마음의 정리가 되지 않는다. 뭐라 표현할 수 있는 알맞은 단어가 없는 것 같다"는 마음을 전했다.

농구를 시작하고부터 20년 동안 프로 생활을 하기까지의 마음가짐을 돌아본 주희정은 그간 농구를 하며 만났던 코칭스태프와 동료들, 트레이너, 구단 관계자들 그리고 팬들까지 감사한 사람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주희정은 "선수로서의 주희정은 막을 내리고 물러난다. 그동안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온대로 많이 배우고 익혀서 다재다능하고 멋진 지도자로 돌아오도록 하겠다"고 자신의 미래를 그렸다.

이제 주희정은 현역 선수로서의 유니폼을 입지 않게 됐다. 시즌이 끝나면 다음 시즌을 준비했던 날들과는 다른 나날들. 주희정에게 은퇴 발표 후 달라진 것에 대해 묻자 그는 "너무 오래 프로 생활을 해 시즌이 끝난 후가 똑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내 "가장 머릿 속에 생각나는 것은 정규리그가 끝난 다음 아이들과의 약속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주희정은 "아이들이 1년만 더 선수 생활을 해주면 안되냐고 물어보더라. 꼭 하겠다고 약속을 했었는데, 그 약속을 지켜주지 못해서 마음에 남는 것 같다.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해서 가슴이 아프다"며 고개를 떨궜다.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아내에게 은퇴를 하면 농구를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얘기를 한 적이 있는데, 아무래도 나 주희정은 눈을 감는 그 순간까지 농구에 대한 열정을 놓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리고 아이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던 주희정은 아들 지우 군과의 약속에 대해 얘기했다. 주희정은 "막내아들이 농구를 좋아한다. KBL 챔프전이 끝나니 NBA를 계속 보고 있다. 아들이 1학년인데, 농구선수가 꿈이라고 해서 극구 반대하고 있다"면서 "초등학교 5학년이 되도 꿈이 변하지 않으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키워주겠다고 했다. 아빠보다 더 훌륭한 사람이 되고, NBA라는 큰 무대에 진출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유니폼을 벗는 주희정은 지도자로서의 새로운 시작을 한다. 주희정은 "훌륭한 감독님들의 장점만 배워 명지도자로서의 큰 꿈을 이룰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팬들이 즐거워할 수 있는 농구를 하고 싶고, 또 가장 중요한 것은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