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6 2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오세근 남고 이정현 떠난다...KGC FA 협상 완료

기사입력 2017.05.16 12:22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안양KGC인삼공사가 팀의 간판 센터 오세근(30)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이정현(30)과는 5000만원의 금액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며 결렬됐다.

안양KGC인삼공사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세근, 이정현과의 협상 결과를 전했다. 지난 해 총 보수 3억3천만원(연봉 2억7천만원, 인센티브 6천만원)을 받았던 오세근은 이번 FA를 통해 지난 시즌보다 227.3% 오른 7억5천만원(연봉 6억원, 인센티브 1억5천만원)에 재계약하며 다음 시즌에도 KGC에서 뛰게 됐다.

2011년 KBL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입단 후 첫 해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신인상 수상은 물론 팀의 첫 챔프전 우승에 큰 역할을 하며 플레이오프 MVP를 수상한 바 있는 오세근은 올시즌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규리그 전 경기(54G) 출장을 통해 평균 13.98점(국내선수 3위), 8.37리바운드(국내선수 1위)를 기록하며 팀의 창단 첫 통합우승에 큰 기여를 한 바 있다. 또한 개인적으로도 올스타전, 정규리그에 이어 플레이오프에서도 MVP를 석권하며 역대 프로농구 두 번째로 한 시즌 MVP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나 이정현은 새 둥지를 찾게 됐다. 이정현은 선수요구안(총 보수 8억원_연봉 7억2천만원, 인센티브 8천만원_*팀PO진출시)과 구단제시액(총 보수 7억5천만원_연봉 6억7천5백만원, 인센티브 7천5백만원_*팀PO진출시)이 5천만원의 차이를 보이며 끝내 계약이 결렬됐다.

이외에 김경수는 구단이 재계약 포기를, 석종태는 은퇴를 결정하고 FA 1차 협상 기간을 모두 마치게 되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