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3 10:5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LG, 당분간 김대현 선발-신정락 마무리로 간다

기사입력 2017.04.21 16:33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가 윤지웅 대신 김대현을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시키고, 당분간 마무리 보직은 신정락에게 맡길 예정이다.

LG 트윈스는 21일 잠실구장에서 KIA 타이거즈와 시즌 첫 맞대결을 치른다. 전날 대전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3차전에서 선발 류제국의 호투와 루이스 히메네스의 맹타에 힘입어 연패를 끊어낸 LG는 홈구장에서 연승을 노린다.

경기를 앞두고 양상문 감독은 마운드 운용에 계획을 밝혔다.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의 공백에 따라 5선발로 낙점됐던 윤지웅이 불펜으로 보직을 변경하고, 2년차 신인 김대현이 선발 로테이션을 소화할 예정이다. 김대현은 지난 19일 한화전에서 커리어 첫 선발 등판에 나서 5⅓이닝 3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루키임에도 불구하고 주눅들지 않는 피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임정우가 빠져있는 마무리 공백은 신정락이 당분간 책임진다. 본래 정찬헌이 뒷문을 지켰으나, 한두번 더 체크한 후 신중하게 결정하기로 했다. 양상문 감독은 "최근 신정락이 안정적이다. 후반에 많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정찬헌은 볼이 예전보다 좋아졌다. 몇 번 더 확인한 후 등판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