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1-23 12: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2득점' 이용규의 건재함, 한화 석패 속 위안

기사입력 2017.04.20 22:01


[엑스포츠뉴스 대전, 채정연 기자] 상대 투수를 괴롭히는 '날쌘돌이' 한화 이용규가 복귀전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용규는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의 3차전에서 2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했다. 부상으로 2군에서 실전감각을 조율했던 이용규는 이날 3타수 1안타 2득점을 기록해 2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달 초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왼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던 이용규는 팔꿈치 염좌로 개막 엔트리에 들지 못했다. 5주의 재활 기간을 거쳤고, 지난 19일 퓨처스리그 삼성전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는 등 컨디션을 점검했다. 

20일 1군에 합류하자마자 선발로 나선 이용규는 첫 타석부터 안타를 기록했다. 1회말 선두타자 정근우와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하주석이 안타를 때려내며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5회 세번째 타석에서 또 한번 득점을 만들었다. 이용규는 선발 류제국을 상대로 10구 승부를 이어갔고, 결국 볼넷을 얻어내 1루로 걸어나갔다. 송광민 타석에 도루로 2루를 점했고, 뒤이어 터진 적시타에 홈인했다. 사실상 이용규가 발로 만들어낸 득점이나 마찬가지였다.

한화는 오랜만에 정근우-이용규로 이어지는 완전체 테이블세터를 가동해 재미를 봤다. 발 빠른 상위타선이 자주 출루하자 중심 타선 앞에 타점 찬스도 빈번하게 생겼다. 비록 경기는 1점차로 패했지만, 정근우와 함께 '국가대표 테이블세터'가 가동되며 향후 치를 경기의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