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7 2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前 풋볼 선수' 아론 에르난데스, 살인죄 복역 중 감옥서 목매 자살

기사입력 2017.04.20 11:55 / 기사수정 2017.04.20 11:58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살인죄로 복역 중이던 미국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출신 아론 에르난데스가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미국 CNN을 비롯한 다수의 현지 언론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에르난데스가 감옥에서 자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에르난데스는 침대 시트를 이용해 목을 맸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에르난데스는 지난 2013년 6월 약혼자의 언니와 교제 중이던 오딘 로이드를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이후 결백을 주장했지만, 2015년 4월 1급 살인죄로 유죄 판결을 받고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플로리다주립대 시절 대학 풋볼 최고의 타이트 엔드로 주목받는 유망주였다. 이어 2010년 드래프트 4라운드 전체 113순위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트에 지명됐다. 이후 슈퍼볼에 출전하는 등 활약을 펼쳤고, 2012년 4000만 달러(약 456억 1,600만 원) 규모의 연장 계약에도 성공했으나 2013년 살인죄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jjy@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