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4 2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PS 미디어데이] 김학민-전광인 "우승 요건? 부담감 덜어내기"

기사입력 2017.03.15 15:37


[엑스포츠뉴스 청담, 채정연 기자] 김학민, 문성민 그리고 전광인이 챔프전 우승을 위한 요건으로 '부담감 내려놓기'를 꼽았다.

KOVO는 15일 청담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6-2017 NH농협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열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세 팀 감독과 선수들의 각오와 포부를 알렸다. 이날 남자부 행사에는 박기원 감독과 김학민(인천 대한항공 점보스), 최태웅 감독과 문성민(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신영철 감독과 전광인(수원 한국전력 빅스톰)이 참여했다.

이날 선수들은 봄배구 소감과 우승을 위해 필요한 것을 뽑아달라는 질문을 받았다. 선수들은 "이번 시즌이 유독 힘들었다"고 우선 입을 모았다.

대한항공의 베테랑 김학민은 "선수들이 부담감을 얼마나 내려놓느냐에 따라 경기력이 달라지리라 본다.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부담감을 덜어낸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답했다. 그는 "한선수와 나는 플레이오프를 경험한 바 있다. 어린 선수들이 잘 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토종 주포로 현대캐피탈의 정규시즌 2위를 이끈 문성민은 "국내 선수들이 뭉쳐서 잘 해왔기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무아지경에 빠지는 게 중요하다. 나 포함 선수들이 무아지경에 빠져 재미있는 경기를 했으면 한다"며 오롯이 경기에만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문성민은 또한 키플레이어로 신영석을 꼽으며 "고참으로서 나와 선수단을 잘 이끌었으면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한국전력의 에이스 전광인은 "정규시즌에 5세트를 자주 갔다. 힘들었지만 이를 이겨내며 더욱 힘이 붙었다"고 평했다. 이어 "부담감을 많이 떨쳐내고 시즌처럼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키플레이어로는 강민웅을 선정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청담,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