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8 12: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PS 미디어데이] 전광인 "우승공약? 신영철 감독 상의탈의 원해"

기사입력 2017.03.15 15:09


[엑스포츠뉴스 청담, 채정연 기자]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의 전광인이 챔프전 우승 공약으로 신영철 감독의 상의탈의를 내걸었다.

KOVO는 15일 청담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2016-2017 NH농협 V리그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열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세 팀 감독과 선수들의 각오와 포부를 알렸다. 이날 남자부 행사에는 박기원 감독과 김학민(인천 대한항공 점보스), 최태웅 감독과 문성민(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신영철 감독과 전광인(수원 한국전력 빅스톰)이 참여했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 각 팀 선수들은 챔프전에서 우승할 경우 소속팀 감독에게 바라는 바를 공개했다. 전광인은 "신영철 감독님이 몸이 좋으시다. 혼자 보기 아깝다. 상의탈의 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신영철 감독은 "지금은 몸이 많이 망가졌다"고 답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문성민은 "우리 선수들이 서브 성공 후 하는 세리머니가 있다. 우승한다면, 감독님이 그 세리머니를 같이 해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최태웅 감독은 크게 어렵지 않은 세리머니에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선수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해줄 것 같다"고 간단히 우승 공약을 밝혔던 박기원 감독은 김학민으로부터 '웃으며 춤을 춰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박 감독은 "춤추러 다닌지 40년이 넘었다"며 "우승하면 선수들이 원하는 것 다 하겠다"고 화답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청담,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