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22: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WC1] 'KIA 위기 건진' 임창용, 최고령 PS 세이브 달성

기사입력 2016.10.10 21:47



[엑스포츠뉴스 잠실, 이종서 기자] KIA 타이거즈의 임창용이 팀을 위기에서 건지면서 포스트시즌 최고령 세이브 기록을 새롭게 썼다.

임차용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이날 4-2로 앞선 9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팀의 세번쨰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임창용은 첫 타자 히메네스에게 병살타를 유도하면서 급한 불을 껐다. 이어 채은성까지 3루수 땅볼로 처리하면서 이날 경기의 승리를 지켜냈다.

임창용이 경기를 마치는 데 필요했던 공은 5개. 이날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임창용은 이날 자신의 포스트시즌 9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아울러 40세 4개월 6일 째 포스트시즌 세이브를 기록하면서 종전 자신이 세웠던 38세 5개월 3일(2014년 11월 7일 목동 넥센 한국시리즈 3차전)의 기록을 새롭게 썼다.

bellstop@xportsnews.com / 사진=잠실,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