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8: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WC1] 양상문 감독 "소사·류제국 빼고 투수 전원 대기"

기사입력 2016.10.10 16:16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진태 기자] "두 명 제외하고 투수 전원 대기한다."

LG 트윈스는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KIA 타이거즈와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트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을 펼친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시리즈를 단판으로 끝내려는 LG는 류제국과 헨리 소사를 제외한 전 투수를 대기시킨다. 양상문 감독은 취재진과에서 자리에서 "소사는 외국인 선수 출전 제한 때문에 출전하지 못한다. 2차전을 하게 된다면 류제국이 선발로 나서야 된다. 두 투수 빼고는 전원 대기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규시즌 일정이 여유로워진 막바지 LG는 유규민 불펜 카드를 여러 차례 사용했다. 네 경기 불펜 구원에 나선 우규민은 올해 1패 1홀드를 기록했다. 오늘 경기 역시 상황에 따라 우규민이 불펜으로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 부진에 빠졌던 이동현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합류한 배경에 대해 양 감독은 "최종전에서 이동현의 구위가 나쁘지 않았다"라며 "경기 상황에 따라 후반 마운드에 이동현 선수가 오를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단기전에 가장 중요한 부문은 벤치의 투수 교체 타이밍이다. 선발 투수 데이비드 허프에 뒤를 이를 불펜 계투진에 대해 양 감독은 "정해진 것은 없다. 교체 타이밍 때 상대 타자와 점수 차 등의 상황을 봐야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parkjt2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