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4 1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테헤란 캐스트] 텃세 시달리던 대표팀, 이란서 큰 선물

기사입력 2016.10.10 07:06



[엑스포츠뉴스 테헤란(이란), 조용운 기자] 이란의 홈 텃세에 시달리던 슈틸리케호가 결전의 땅에서 힘찬 격려를 받았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오후 숙소인 테헤란에서 40km 떨어진 교외인 코드스 시로 이동했다. 

이란에 도착하고 첫날 훈련을 진행했던 대표팀은 정상적이지 않은 잔디 상태에 많이 실망했다. 울퉁불퉁하고 결이 고르지 않았던 훈련장에서 선수들은 롱패스 위주의 훈련을 하며 가급적 부상을 피하기 위해 애썼다. 

이날은 달랐다. 대표팀은 이란축구협회가 제공된 훈련지 후보 중 가장 잔디 상태가 좋은 코드스로 이동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테헤란과 코드스는 지도상으로 40km나 떨어져 있다. 교통체증이 상당한 이란의 도로 사정을 생각하면 길 위에서 허비하는 시간이 상당했다. 



대표팀 전용 버스를 타고 1시간30분을 이동해 훈련장에 도착한 선수들은 피로 때문인지 표정이 굳어있었다. 그러나 코드스 사람들의 열렬한 격려에 표정이 풀렸다. 이 자리에는 훈련장 관계자부터 코드스 시의 고위 관계자들이 찾아 대표팀을 반겼다. 

한국의 훈련에 적극 협조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잔디 상황이 좋아선지 초반 15분만 공개한 뒤 2시간 가량 강도 높은 전술 훈련을 했다. 이들은 대표팀의 비공개 훈련에도 불평없이 편의를 제공했다. 

훈련이 끝난 후에는 슈틸리케호에게 응원도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대표팀에게 전달할 작은 선물까지 준비했다. 선수들은 예상치 못한 선물에 놀란 듯했지만 격려를 한아름 받아선지 밝은 표정으로 이란전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puyol@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