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10-18 10: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김종규·길렌워터 활약' LG, KT 꺾고 2연승…공동 9위

기사입력 2016.01.01 15:48 / 기사수정 2016.01.02 02:58



[엑스포츠뉴스=조은혜 기자] 창원 LG 세이커스가 부산 KT 소닉붐을 상대로 시즌 첫 승, 새해 첫 승을 거뒀다.

LG는 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4라운드 KT와의 홈경기에서 87-7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시즌 전적 11승25패를 만들며 인천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9위가 됐다. 반면 KT는 올시즌 처음으로 LG에게 패하며 14승22패가 됐다.

경기 초반 LG가 KT를 압도했다. 5-4에서 LG 김영환이 연속해서 3점슛을 성공시켰고, 김종규의 득점에 이어 길렌워터까지 외곽슛을 터뜨려 점수를 13-4로 벌렸다. KT가 박상오와 심스의 득점으로 따라붙었지만 LG는 계속해서 외곽을 공략하며 달아났고, 김영환의 3점슛 세 방을 비롯해 1쿼터에만 무려 6개의 외곽슛을 터뜨리며 27-12로 1쿼터를 끝냈다.

2쿼터에는 KT가 힘을 내며 LG 22-KT 23으로 대등한 양상을 보였으나 1쿼터에 벌어졌던 간극을 쉽사리 메우지 못했다. 2쿼터 종료 직전 길렌워터의 연속 득점으로 만들어진 49-32, 17점 차. 전반전 종료 버저가 울리는 동시에 하프라인 뒤에서 던진 최창진의 슛이 림을 가르면서 득점이 인정돼 35-49로 전반전이 끝났다.

후반전, KT가 계속해서 추격하며 LG를 위협했다. 조성민과 블레이클리의 득점으로 점수를 추가한 KT는 이광재의 2점슛으로 52-59, 7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4쿼터에 턴오버를 남발하면서 LG에게 도망의 빌미를 제공했다. KT는 블레이클리와 김현수가 막판 점수를 추가했지만 벌어진 점수를 따라잡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이날 LG는 트로이 길렌워터가 28득점 8리바운드, 김종규가 24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고, 김영환이 13득점, 샤크 맥키식이 11득점을 기록하며 네 명의 선수가 두자릿수 득점을 올려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 ⓒ 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