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1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축구

서울, 윤일록 잔류시켰다…포르투 이적 불가 결정

기사입력 2015.08.07 14:39 / 기사수정 2015.08.07 14:55



[엑스포츠뉴스=조용운 기자] FC서울이 포르투갈 이적설에 휩싸였던 윤일록(23)의 잔류를 공식 발표했다. 

서울은 7일 구단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윤일록의 잔류 소식을 전했다. 서울은 "포르투갈 FC포르투의 윤일록 영입 제안과 관련해 시즌 중 선수의 이적 불가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일록의 포르투 이적설은 지난 3일 해외 언론을 통해 처음 알려졌다. 포르투갈 언론 '아볼라'는 프랑스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포르투가 윤일록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윤일록에 대해 아시아에서 최고의 유망주 중 한 명이라고 소개하며 3년 계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소식이 전해진 초기에는 구체적인 제안이 없었지만 포르투는 윤일록의 에이전트를 통해 오퍼를 전달했고 서울은 핵심 자원인 윤일록의 시즌 도중 이탈이 전력 공백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잔류시키는 쪽으로 결론을 내렸다. 

서울 관계자는 "후반기 다카하기와 아드리아노를 영입하면서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한 상황"이라며 "FA컵 우승과 K리그 후반기 대도약을 위해 윤일록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puyol@xportsnews.com / 사진 ⓒ 프로축구연맹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