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9 09: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당나귀 귀' 박술녀 "원단 가장 많이 든 셀럽? 류현진"

기사입력 2019.09.15 17:12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한복 대가 박술녀가 원단이 가장 많이 든 셀럽으로 류현진을 꼽았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박술녀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술녀는 스튜디오에 등장, "저는 여자 현주엽이다"라고 자기소개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은 박술녀가 출연하자 "가장 원단이 많이 들었던 셀럽이 누구냐?"라고 물어봤다. 박술녀는 작년에 결혼한 류현진을 언급했다.

김숙은 만약 현주엽의 한복을 제작한다면 어떨 것 같은지 궁금해 했다. MC들은 류현진보다 현주엽의 한복에 원단이 더 많이 들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에 박술녀는 "현주엽 감독이 얼굴에 살이 있을 뿐이지 체구는 비슷할 것다"라며 류현진과 비슷하게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