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23: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최재훈, 파울 타구에 발 맞고 교체…병원 이동 예정

기사입력 2018.09.16 16:38 / 기사수정 2018.09.16 16:41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최재훈이 수비 도중 파울 타구에 맞고 교체됐다.

최재훈은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 한화의 시즌 16차전 경기에서 포수 및 8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최재훈은 7회초 수비 중 대타 서상우 타석에서 서상우의 파울 타구에 맞으면서 고통을 호소했다. 이후 정상적으로 7회 수비를 마쳤으나 8회초 수비부터 지성준이 교체 투입돼 포수 마스크를 썼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최재훈은 파울 타구 오른쪽 발 안쪽을 맞고 통증을 호소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됐다. 현재 아이싱 중이며, 아이싱 후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