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11: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우리은행-신한은행 개막전' WKBL, 11월 3일 팡파르

기사입력 2018.09.11 15:4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이 다가오는 2018~2019시즌 여자프로농구 시즌 일정을 발표했다.

2018~2019시즌 여자프로농구는 오는 11월 3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리는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공식 개막전을 시작으로 내년 3월 말까지 5개월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은 지난 2017~2018시즌에 이어 다시 한 번 개막전에서 맞붙게 됐다. 

정규리그는 11월 3일부터 내년 3월 10일까지 7라운드에 걸쳐 6개 구단이 팀당 35경기씩 소화하며 총 105경기를 치르며 올스타전은 내년 1월 6일로 예정되어 있다.

정규리그 2위와 3위 팀이 맞붙는 플레이오프는 내년 3월 14일부터 18일까지 3전 2선승제로 열리고, 플레이오프 승리 팀과 정규리그 1위 팀 간의 챔피언결정전은 5전 3선승제로 3월 21일부터 시작된다. 

한편, 이번 시즌부터 팀당 1명씩 보유하는 외국인선수의 입국은 9월 22일부터 가능하며 7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우리은행을 필두로 각 구단은 9월 말부터 해외 전지훈련을 통해 마지막 점검에 들어갈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