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4 11: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AG] '잘 싸웠다' 여자농구 단일팀, 중국에 패하며 아쉬운 은메달

기사입력 2018.09.01 19:45 / 기사수정 2018.09.02 02:5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여자 농구 남북단일팀 '코리아'가 중국에 막히면서 아쉬운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농구 결승 중국과의 경기에서 65-71로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소 아쉽지만 단일팀은 구기종목 첫 메달이라는 의미있는 업적을 세웠다.

이날 임영희가 24득점으로 고군분투 했고, 박지수가 15득점 13리바운드 6블록슛으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박혜진은 3점슛 세 방을 비롯해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박하나가 5득점, 로숙영과 김한별이 4득점을 기록했다.

단일팀은 높이가 좋은 장신 군단 중국을 상대로 전반전을 대등하게 마쳤다. 1쿼터를 22-23, 1점 차로 마무리한 단일팀은 2쿼터 16득점으로 38-38 균형을 맞추고 전반전을 끝냈다. 주장 임영희가 12득점을 올렸고, 박지수가 8득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러나 3쿼터 중국이 다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단일팀은 임영희의 3점슛으로 점수를 52-54, 2점 차를 만들었으나 이 때 로숙영이 반칙 판정을 받으며 5반칙 파울로 코트를 떠나야 했다. 이후 중요한 순간마다 석연치않은 파울 판정으로 중국에 리드를 내주고 4쿼터를 맞이했다.

마지막 4쿼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팽팽한 승부가 계속 됐다. 임영희의 득점으로 다시 1점 차. 임영희가 리바운드 과정에서 머리를 부딪히기도 했지만 털고 일어나 코트를 누볐다. 그러나 한국은 턴오버가 나오면서 허무하게 실점, 점수가 5점으로 벌어졌다.

경기 종료 2분20초가 남은 시점 중국의 바스켓 포인트까지 나오면서 점수는 더욱 벌어졌다. 단일팀은 박혜진의 3점슛으로 64-69를 만들었으나 중국이 손쉽게 골밑 득점에 성공하며 바로 달아났다. 단일팀은 끝까지 따라붙었지만 결국 점수를 뒤집지 못하면서 중국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