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19 13: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삼성 김한수 감독 "윤성환 빠른 교체, 공의 힘이 떨어져 보였다"

기사입력 2018.08.10 17:28 / 기사수정 2018.08.10 17:35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이 선발 윤성환을 한 박자 일찍 교체한 이유를 전했다.

삼성은 10일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4차전을 벌인다. 5위 LG와 승차 없는 6위에 올라있는 삼성은 선발 리살베르토 보니야를 앞세워 5위 도약에 나선다.

9일 선발이었던 윤성환은 3이닝 4실점 후 마운드를 내려갔다. 2회 박용택에게 스리런을 허용한 후 3회는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삼성 벤치는 교체를 결정했다. 이후 정인욱, 우규민, 장필준, 최충연, 심창민을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승리를 지켰다.

김한수 감독은 "최근 윤성환의 투구가 괜찮았는데, 어제(9일)는 공에 힘이 떨어져보였다. 강민호에게도 물어봤는데 그렇다고 해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