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8-22 00: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류현진, 부상 이후 첫 실전 등판…건강함 증명할까

기사입력 2018.08.03 10:40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등판에 나선다.

MLB닷컴은 3일(한국시각) "류현진과 잭 로스컵이 싱글A 란초 쿠카몽가에서 재활 등판에 나선다. 류현진이 선발로 나서고 로스컵은 불펜으로 나선다"고 전했다.

LA 지역 매체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 역시 류현진이 레이크 엘시노어를 상대로 선발 등판해 3~4이닝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뮬레이션 피칭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린 류현진은 실전 등판을 통해 메이저 복귀에 박차를 가한다. 큰 문제가 없다면 이달 중순에 복귀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부상 이전까지 류현진은 6경기 29⅔이닝에 나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를 기록했다. 당시 팀 부진한 팀 선발 중에서 빛나는 활약을 선보이며 '에이스급 5선발'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올 시즌 뒤 FA자격을 얻는 류현진이 이번 시즌 괴물 같은 활약으로 FA대박을 터뜨리는 것이 아니냐는 장밋빛 미래가 그려졌지만 부상으로 물거품이 됐다.

하지만 그 사이 상황은 많이 바뀌었다. 좌완 워커 뷸러와 스프리플링 등 강력한 경쟁자가 등장했다. 커쇼, 우드, 힐, 마에다 등 기존 선발진도 건재하다. 

이에 따라 류현진의 불펜 전환설까지 나오고 있다. 류현진이 이번 재활 등판을 통해 건재한 몸 상태를 증명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