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1 0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여유만만' 김보민 "KBS, 프리랜서로 많이 떠나…퇴사 후회할 만큼 성과 낼 것"

기사입력 2018.07.13 15:38 / 기사수정 2018.07.13 15:40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김보민 아나운서가 KBS 아나운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에서 KBS 2TV '그녀들의 여유만만'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어느덧 KBS 내에서 고참 아나운서로 자리 잡았다. 그는 "입사하기 전에 아나운서가 되면 보랏빛 꿈만 펼쳐질 줄 알고 환상이 많았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라고 운을 뗐다.

김 아나운서는 "우리도 숙직, 당직 이런것도 다 있다. 주어지는 업무는 일반 직장인과 같다. 그래서 더욱 공감할 수 있는 방송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그동안 유명한 아나운서들이 프리랜서로 많이 나갔다. 열심히 해서 놀라운 성과를 보여드리고 싶다. 그래서 회사를 떠난 프리랜서들이 '여기 있을걸' 하는 생각을 갖게 하는게 목표다"라고 이야기했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