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1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불 밖은 위험해' 종영…소확행 전파한 집돌이들의 심야 회동

기사입력 2018.07.13 08:34 / 기사수정 2018.07.13 08:4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MBC 예능 '이불 밖은 위험해'가 집돌이들의 심야 회동을 끝으로 지난 12일 종영했다.

이날 집돌이들은 로꼬의 제안으로 함께 축구 경기를 보기 위해 늦은 밤 경기도 모처에 함께 모였다. 이들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까지 그동안 편집된 미방송분을 시청하며 지난 여행의 즐거웠던 순간들을 추억했다.

로꼬가 야심차게 준비한 '로꼬 쇼'를 통해서는 수박씨 뱉기, 레몬 빨리 먹기, 생크림 폭탄 등 평소 로꼬가 해보고 싶었던 갖가지 게임이 진행됐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로꼬가 초대한 래퍼 그레이와 우원재까지 자리해 '이불 밖은 위험해' 다음 시즌 출연을 노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집돌이들은 저마다 '이불 밖은 위험해'의 종영에 짙은 아쉬움을 표했다.

휴가 내내 늘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던 강다니엘은 "생애 첫 예능이었는데 많은 인연을 만났고 좋은 추억도 많았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이경과 로꼬 역시 프로그램에 대한 극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이경은 "나에게 '이불 밖은 위험해'는 고속도로 위 휴게소였다"고 말했고, 로꼬 역시 "나에게 '이불 밖은 위험해'는 이불 속이었다"는 진심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4월 정규 편성된 후 10부작으로 방송된 '이불 밖은 위험해'는 집돌이들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백하게 그려내며 힐링 예능으로 호평 받았다.

'이불 밖은 위험해' 후속으로는 오는 19일부터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가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