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22: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갈릴레오' 김병만 "화성에 비하면 정글은 쉬워…한 달도 묵을 수 있다"

기사입력 2018.07.12 15:05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갈릴레오' 김병만이 정글과 화성의 차이점에 대해 말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용산CGV 7층 14관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병만, 하지원, 닉쿤(2PM), 세정(구구단), 이영준 PD가 참석했다.

'갈릴레오'는 국내 최초 화성탐사 프로젝트로,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 196기로 참여한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의 이야기를 담는다.

이날 김병만은 화성과 정글의 차이점에 대해 "정글은 숨은 쉴 수 있다"며 "정글이 훨씬 쉬운 곳"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성에서는 길게는 60일, 70일 누워서 생활하시더라. 화장실도 누워있는 상태에서 보고. 나는 화성에 갈 기회가 있어도 안 갈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언젠가는 우리 인간이 화성에 가게 될 때, 거기에 0.001%의 도움이라도 주기 위해 뭐라도 하라면 하겠다. 하지만 화성엔 정말 못 가겠다. 화성에 가기 위해 노력하시는 분들은 인간이 아니다. 인간 이상의 존재라고 느꼈다"며 "그들이 성공 할 지 안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들의 후손의 후손이 성공할 지도 모르는데, 그걸 위해서 한다. 인간의 능력이 참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헬멧을 벗으면 내가 몇초만에 사라질까' 생각하면 정말 무섭다.재미있게 보시려면 여기가 화성이라고 생각하고 보시면 될 것 같다. 화성은 무섭다. 정글은 쉽다. 한달이라도 묵겠다"고 덧붙였다.

15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