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8 13: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식샤3' 김동영·병헌·서벽준, 윤두준 절친 3인방 출격 '맹활약 예고'

기사입력 2018.07.12 10:22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에서 활약할, 단무지 3인방의 3人3色 매력을 살펴봤다.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속 구대영(윤두준 분)의 스무 살 시절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극 중 친구들과의 왁자지껄한 대학 생활기를 들 수 있다. 

2004년 구대영의 기계공학과 동기이자 ‘단무지 3인방’으로 불리는 배병삼(김동영)과 김진석(병헌), 이성주(서벽준)는 실제 또래 같은 재미난 조합으로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공개된 대영의 집에서 부대끼며 생활하는 네 사람의 좌충우돌 청춘 스토리도 연일 흥미롭다는 평을 얻고 있다.   

친구들 사이에선 활발하지만 여자 앞에선 말문이 막혀버리는 수줍은 병삼, 말 많고 유행에 민감한 귀여운 허세남 진석, 커리어 우먼과의 연애로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 능력자 성주까지 이들의 조합은 누구나의 기억 속에 자리하고 있을법 한 실제 같은 과 동기 친구 무리를 떠올리게 한다. 

드라마는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 대학 생활에 적응해나가며 연애와 이성에 관심이 많고 모여 놀기를 좋아하는 딱 현실 새내기들의 에피소드를 재미나게 펼칠 예정이다. 이들 중 실제 가장 맏형인 김동영은 듬직하게 균형을 맞춰주고 막내라인 병헌, 서벽준은 형, 누나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분위기 메이커 활약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후문. 이 캐릭터들을 맡아 연기할 세 배우의 유쾌한 변신 역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의 제작진은 “이 친구들이 2018년 현재에선 어떻게 변해있을까, 궁금해하며 지켜보는 재미를 즐기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함께 전했다.   

이처럼 저마다의 추억을 소환하며 즐거움을 전할 tvN 새 월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로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으로 만날 수 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