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6 01: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엑's 리뷰] "3일만에 결혼 결심"...조현우, 사랑꾼 한 명 추가요 (라디오스타)

기사입력 2018.07.12 00:44 / 기사수정 2018.07.12 17:39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라디오스타' 조현우가 아내를 향한 사랑을 숨김없이 드러내며 '사랑꾼' 면모를 보여줬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 스타'에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까방권(까임 방지권) 획득의 주인공인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 네 명의 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조현우는 아내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조현우는 경기장이든 녹화장이든 웬만하면 함께 다니려고 한다고. 특히 조현우는 아내에게 애교가 많은 편이라며 "아내가 3살 연상인데 '누나'라는 말을 듣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조현우는 "지인의 소개로 아내를 만났다. 그런데 만나고 3일만에 제가 바로 결혼을 하자고 말했다. 지금 결혼한지는 2년이 됐고, 아내를 만난지는 1200일정도 됐다. 그리고 10개월 된 딸이 있다"고 전했다. 



그리고 조현우는 '아내에게 연봉을 공개했다는 얘기가 있던데 사실이냐'는 물음에 "그 당시에 제 연봉이 많지는 않았다. 하지만 저한테는 소중하니까 아내에게 공개했다. 그리고 제가 유명하지도 않았는데 항상 저를 예뻐해줬고, 제가 힘이 돼줬었다"고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김영권은 "(연봉 공개) 필살기를 썼네. 필살기를 썼어"라고 장난을 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조현우의 아내는 제작진에게 '조현우가 잘 삐치고 징징거리는 스타일'이라고 폭로했다고. 이에 조현우는 "아내가 경상도 사람이라 좀 무뚝뚝한 편이다. 저한테 사랑을 찔끔찔끔 준다. 그래서 사랑 좀 더 달라고 징징거린다"고 사실을 인정하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또 이날 조현우는 아내를 위해 박상민의 '하나의 사랑'을 선곡해 처음으로 아내 앞에서 불러줬다. 선곡도 좋았지만 보컬 레슨을 받았다고 의심이들 만큼 조현우는 의외의 노래실력까지 뽐내 눈길을 끌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