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7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한끼줍쇼' 한혜진X황교익, 정갈한 한옥집에서 '한 끼 성공'

기사입력 2018.07.12 00:13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한혜진과 황교익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한혜진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종로구 체부동에서의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밥 동무 한혜진의 등장에 깜짝 놀라며 반가워했다. 한혜진은 "나는 이경규의 유일한 여사친"이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경규도 "6개월 전쯤에 만났다. 우리 동네에서 촬영을 하고 있길래 놀러 갔었다"며 "'한끼줍쇼' 섭외를 위한 밑밥이었다"고 일화를 전했다. 

이후 세 사람은 종로 식당 골목에서 두 번째 밥 동무 황교익을 만났다. 이경규는 진짜배기 지식인 황교익의 등장에 견제를 하는 모습을 보였고, 황교익은 "이경규는 물에 빠져도 입만 동동 뜰 거 같다. 이렇게 끈질긴 생명력을 유지한다는 게 정말 대단한 거다"고 농담을 던져 주변을 폭소케 했다. 

이후 네 사람은 강호동, 황교익 팀과 이경규, 한혜진 팀으로 나눠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한혜진은 첫 띵똥부터 부재중인 집의 벨을 눌러 실패를 했다. 이어 황교익이 도전했지만, 주민은 "누군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에 황교익은 "마음에 스크래치가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주민들은 황교익을 몰라봤고, 이에 황교익은 좌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 한혜진은 식당처럼 꾸며 놓은 정갈한 한옥집으로 향했다. 주민은 한혜진을 알아보며 반가워했고, "선거 방송 보느라 아직 식사 전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프로그램 설명을 하며 한 끼를 요청했다. 남편과 상의를 하고 돌아온 주민은 "들어오시라"며 한 끼를 수락했다. 이후 주민은 "남편이 다른 방송사 촬영 감독이다. 이경규와 아는 사이 일 것"이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황교익, 강호동 팀은 주택에 들어온 식당, 가게가 많아 가정집을 쉽게 찾지 못했다. 종료 시간이 다가오자, 두 사람은 뛰어다니며 벨을 눌렀다. 이어 주민과 대화를 나눴고, 두 사람은 당황하는 주민에게 "밥에 물 말아 먹는 거 좋아한다"며 설득을 했다. 이에 주민은 "들어오시라"며 한 끼를 수락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