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10: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마이웨이' 남보원 "시한부 선고받고 우울증 왔다"

기사입력 2018.06.14 22:30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희극인 남보원이 시한부 선고를 받고 우울증에 빠졌다고 말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희극인 남보원이 출연했다.

이날 남보원은 과거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것에 대해 언급했다. 남보원은 갑작스레 의사로부터 5년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 당시 그 의사는 심전도를 찍고 "살을 빼지 않으면 5년 밖에 못 산다"고 했다. 남보원은 이후 10kg을 뺐다. 그러다 보니 우울증도 찾아왔다.

남보원은 "스스로 목숨을 끊고자 하는 충동까지 왔다. 9층에 살 땐데 '내가 여기서 떨어지면 사람들이 와서 너 참 불쌍하게 죽었구나' 할 것 같더라"며 "이런 엉뚱한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남보원은 "의사가 하는 이야기가 과대망상증이라는 거라더라. 죽음에 가까운 이야기만 하는 것. 죽음에 대한 엉뚱한 생각이 날아다닌다는 거라더라"며 "그때 아내가 무대에 나가서 죽으라고 밀더라"고 덧붙였다.

남보원의 아내는 독하게 마음을 먹고 남편의 등을 밀었고, 아내 덕분에 남보원은 지금까지 버텨낼 수 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