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18 12: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훈남정음' 최태준, 황정음 다가오자 두근 "나 왜 이러냐"

기사입력 2018.06.14 22:1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훈남정음' 최태준이 황정음에게 두근거렸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훈남정음' 13회에서는 유정음(황정음 분)의 행동 하나에도 신경 쓰이는 최준수(최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씻고 온 준수는 방에 정음이 있는 걸 보고 "여자애가 남정네 방에"라고 말했다. 정음이 "남자는 무슨"이라며 코웃음 치며 괜히 양말을 빌려달라고 했다. 준수는 "이젠 하다 하다 양말까치 훔쳐 신게?"라고 말하고 나선 "삐쳤냐"라고 걱정했다.

하지만 정음은 "아니"라며 준수에게 다가갔다. 정음은 불을 끄며 "전기세 나가"라고 했고, 준수는 "나 진짜 왜 이러냐"라며 정음을 향한 마음에 당황스러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