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1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좋은아침' 김청 "죽음 택한 연예인들 공감해, 외로워서 그런 것"

기사입력 2018.06.14 10:05 / 기사수정 2018.06.14 10:5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청이 우울증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김청 모녀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청은 결혼 문제로 어머니와 티격태격한 후 집으로 돌아와 운동을 하며 생각을 정리했다.

운동이 끝난 후에도 한동안 아무 말을 하지 않던 김청은 조심스럽게 "천사가 된 연예인들이 너무 많지 않나. 외로워서 그런 것이다. 저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공감한다. 저 역시도 제가 그런 상황이 됐을 수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김청은 "아무리 좋은 친구가 있다고 하더라도, 내 마음을 다 털어놓을 수는 없다"고 얘기하며 과거 우울증이 있었던 일을 고백했다.

최고의 스타에게 찾아왔던 우울증 속, 김청을 잡아준 사람은 그녀의 어머니였다.

김청의 어머니는 "나는 딸이라도 있으니까 의지를 하고 살았는데 , 딸을 생각해보면 결혼도 안 하고 남편도 없지 않나. 자식도 없고, 엄마와는 살아온 삶이 다르다. 그런 것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플 때가 많다"고 얘기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HOT 클릭 기사   |  엑스포츠뉴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본 뉴스입니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