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3 10: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넌 내 약점 아냐"...'슈츠' 장동건X박형식, 해피엔딩 맞을까

기사입력 2018.06.14 00:04 / 기사수정 2018.06.14 13:2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장동건이 박형식의 정체가 폭로되자 눈빛이 확 바뀌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15회에서는 최강석(장동건 분)이 고연우(박형식)의 정체 발각에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강석은 고연우 덕분에 강앤함에서 쫓겨날 위기를 모면하고 함대표(김영호)를 대표 자리에서 끌어내리며 한숨 돌렸다.

하지만 강앤함 인수합병 얘기가 나오고 함대표가 고연우의 가짜 변호사 정체를 알게 되면서 또 다른 위기가 시작됐다.

최강석은 인수합병을 막을 대책을 세움과 동시에 함대표를 만나 고연우 문제를 얘기했다. 함대표는 네이밍 파트너 등재를 요구했다. 최강석은 "합의사항을 잘 지켜야 할 거다"라고 경고했다.

최강석은 고연우와 함께 합병 대책 마련에 집중했다. 그 사이 함대표는 강앤함에게 합병을 제안한 김앤조의 조대표와 접촉하고 있었다. 알고 보니 인수합병은 함대표가 개입되어 있는 함정이었던 것.



최강석은 함대표의 계략임을 알아채고 대응하려 했지만 함대표가 한 발 먼저 고연우의 정체를 폭로해 버렸다.

분노한 최강석은 바로 달려 나갔다. 고연우는 휴대폰으로 연락을 받고 최강석을 향해 뛰었다. 그는 최강석에게 "안 돼요"라고 소리쳤다. 최강석은 발걸음을 멈추고 고연우를 돌아봤다.

최강석은 늘 고연우에게 "넌 내 약점이 아니다"라고 얘기해 왔다. 종영까지 단 1회 만을 남겨둔 가운데 최강석이 정체가 들통 난 고연우를 위해 어떤 움직임을 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