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2 20: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김기덕 감독 이혼 소식에 싸늘한 대중 "뻔뻔함의 극치"

기사입력 2018.06.11 17:41 / 기사수정 2018.06.12 16:0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여배우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영화감독 김기덕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의 반응은 쌀쌀하다. 

11일 스포츠월드의 보도로 김기덕 감독의 이혼 소송 소식이 전해졌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 감독의 측근은 김 감독이 미투 논란으로 이혼 소송을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측근은 "가족들이 미투 폭로 이후 너무나 큰 상처를 받았다. 김기덕의 아내와 딸로 살기 힘들 정도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덕 감독과 관련된 논란은 지난 3월 사회 전반을 휩쓴 미투운동과 함께 불거졌다. 미투 운동의 가해자로 지목된 것이다. 이어 MBC 'PD수첩'은 영화 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이라는 방송을 통해 피해자들의 증언을 담았다.

김 감독은 두 달여간 침묵을 지켰지만, 지난 3일 여배우 A씨와 'PD수첩' 제작진을 무고 혐의로 맞고소 한 것이 알려지며 다시 화제의 중심에 섰다. 김 감독은 피해자 A씨가 자신을 '성폭행범', '강간범'으로 부르고 다른 의혹이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PD수첩' 제작진 측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당사자들의 진술을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결론에 도달했다"며 "취재 당시 별다른 반론을 하지 앟았던 김 감독이 고소를 제기한데에 유감을 밝힌다"며 김 감독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감독이 무고죄 고소에 이어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는 소식을 접한 대중들은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누리꾼들은 "뻔뻔함의 극치다" "그렇게 가족 걱정하는 분이 남의 가족을 건드렸냐" "다 자업자득이다" 등 날선 비판을 가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