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2 1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수지의 소신, 양예원 공개지지→페미니즘 해명→선한 영향력

기사입력 2018.05.18 18:23 / 기사수정 2018.05.18 19:1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겸 배우 수지의 소신이 선한 영향력을 나타내고 있다.

수지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 관련 국민 청원을 동의한 장면을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청원은 인기 유튜버 양예원이 3년 전 피팅모델 계약을 했다가 20여 명의 남성들에게 성추행을 당하고 해당 사진이 음란사이트에 게재된 일에 대한 청원이었다.

앞서 양예원은 이날 약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하러 갔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줬다. 양예원에 이어 이소윤도 비슷한 피해 사실을 털어놓으며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대한 국민 청원까지 등장했고, 양예원은 고소장을 접수했다.

하지만 수지가 해당 청원에 동참하자, 일각에서는 악플을 달며 그의 지지를 비난했다. 결국 수지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국민 청원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물론 아직 수사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 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며 "내가 선뜻 새벽에 어떠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 사진들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며 "몰카, 불법 사진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음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동의를 했다. 이 사건을 많이들 알 수 있게 널리 퍼트려달라는, 그것만큼은 작게나마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수지는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통해 좀 더 정확한 해결방안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에서,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며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페미니즘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고 강조했다.

수지가 동참한 해당 청원은 18일 오후 7시 현재, 38만 여명이 넘는 국민이 함께 했다.

한편 문제가 된 해당 스튜디오 관계자는 "모두 양 씨와의 계약 아래 이루어진 일이고 강요한 사실도 신체를 만진 적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조만간 당시 스튜디오 사장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