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4 11: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김꽃비·김채희,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사회

기사입력 2018.05.18 11:21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감독 박기복)에 출연한 배우 김꽃비와 김채희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의 사회자로 나섰다.

김꽃비와 김채희는 18일 오전 국립 5·18 묘지에서 개최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의 사회를 맡았다.

두 사람은 1980년 5월 이철수의 의문사 이후 시간이 멈춰있는 엄마 명희(김부선 분)를 이해할 수 없었던 딸 희수(김꽃비)가 잊힌 진실을 마주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드라마 '임을 위한 행진곡'에서 열연을 보여준 바 있어 더욱 뜻깊다.

이번 5·18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추진됐다.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겼다. 또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와 故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도 참석했다.

한편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16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lyy@xportsnews.com / 사진=무당벌레필름/알앤오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