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3 12: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포인트:컷] '1%의 우정' 안정환X최용수, '독설난무' 승부차기 대결

기사입력 2018.05.18 11:10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1%의 우정’ 안정환-최용수가 발보다 입이 더 바쁜 독설난무 승부차기 대결을 펼친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1%의 우정’은 99%의 서로 다른 두 사람이 1%의 우정을 만드는 리얼리티 예능.

지난 방송에서 ‘1%의 우정’을 통해 우정을 쌓게 된 안정환-배정남이 서로의 절친 최용수-한현민을 초대해 부산 여행으로 떠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중 안정환-최용수는 국가대표 시절을 함께 한 리얼 절친으로, 방송 내내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며 빅웃음을 터트렸다. 이 가운데 19일 방송에서 안정환-최용수가 서로를 향한 깐족임이 최고조에 이를 예정이라 전해져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날 안정환과 최용수는 최용수의 모교에서 후배들을 위한 회식비 내기를 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두 사람은 국가대표 시절 세기의 라이벌이었던 바 자존심을 건 두 사람의 일대일 승부차기에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승부차기가 시작되자 공을 차는 소리가 아닌 서로를 디스하는 안정환과 최용수의 오디오가 축구장을 울려 폭소를 자아냈다. 안정환은 “져 줘야지요~ 내가 선수 때 이겼는데”라며 최용수를 도발했다. 이에 최용수는 안정환의 앞 뒤 없는 격렬한 지적에 “자꾸 그러면 마이크를 확 떼겠다”며 발끈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전언이다. 더욱이 이날 최용수의 결정적 실수를 본 안정환은 “독수리 날개가 떨어졌네”라며 깐족거림을 멈추지 않아 최용수의 뒷목을 잡게 만들어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케 했다는 후문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안정환과 최용수의 디스가 난무한 승부차기 현장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안정환은 골대를 막고 있는 최용수의 포즈를 따라 하며 깐족 모드를 한껏 가동시키고 있다. 최용수는 안정환을 보며 약올림에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속을 참지 못하고 분통을 터트리고 있어 웃음을 배가시킨다. 이에 리얼한 두 사람의 앙숙 케미가 펼쳐질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수직 상승된다.

19일 오후 10시 45분 방송.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