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5 09: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이불밖' 김민석 3인방X로꼬·송민호, 남해 휴가 떠났다

기사입력 2018.05.18 00:2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세 명의 김민석이 '이불 밖은 위험해'에 모였다.

17일 방송된 MBC '이불 밖은 위험해' 6회에서는 세 김민석을 위해 아침을 준비한 로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돌이들의 이번 여행지는 남해. 가장 먼저 도착한 건 국가대표 김민석. 이어서 도착한 로꼬는 김민석을 이이경으로 착각, 발랄하게 인사했지만, 이이경이 아닌 김민석이란 걸 알고 공손해져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은 엑소 시우민, 배우 김민석의 등장. 로꼬는 본명이 김민석인 시우민에게 "민석 씨. 여기는 민석이"라고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석과 시우민은 가요 프로그램에서 만난 적 있다고. 김민석이 세 명 모였단 말에 배우 김민석은 "이건 뭐 민석 밭이야"라며 웃었다. 시우민은 "진짜 신기한 게 한자가 똑같은 사람 처음 본다"라고 밝혔다.

다음 날 가장 먼저 일어난 로꼬는 중국식 볶음면에 도전했다.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김민석은 요리초보 로꼬를 불안한 마음으로 지켜봤다. 김민석은 결국 로꼬를 치워버려 웃음을 자아냈다. 국대 김민석은 "느껴보지 못한 맛 같다"라고 말했고, 시우민은 "우리 민석이들을 위해서 이렇게 음식을"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후 세 명의 김민석과 로꼬는 밖으로 향했다. 국대 김민석의 버킷리스트, 모래성 쌓기를 시작한 네 사람. 배우 김민석은 "처음엔 이걸 왜 하나 했는데, 해보고 나니 민석이 마음이 예쁜 마음이었단 걸 알았다"라고 밝혔다. 시우민 역시 "정말 동심의 세계로 가고 싶었나 보다. 오랜만에 저를 놓은 것 같아 좋았다"라고 밝혔다.

숙소에 돌아온 이들은 휴식 후 저녁을 준비했다. 시우민은 "김민석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기운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고, 나머지 두 김민석은 동의해 웃음을 안겼다. '대·중·소'가 된 삼민석이 대화하던 중 위너의 송민호가 등장했다. 송민호는 '김민석밭'에 당황, "왜 다 김민석이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