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1 16: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슈츠' 박형식, 장동건이 놓친 부분도 잡는다

기사입력 2018.05.17 23:36 / 기사수정 2018.05.18 01:0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박형식이 장동건 못지 않은 존재감을 뽐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슈츠' 8회에서는 고연우(박형식 분)가 최강석(장동건)의 과거 사건을 알아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연우는 최강석의 집을 찾아가 최강석이 검사 시절 맡았던 첫 사건인 여대생 김민주 피살사건 얘기를 꺼냈다.

고연우는 최강석이 검사시절 승소한 147건의 기록을 다 읽어보고 온 상태였다. 147건 모두 별다른 문제가 없어보였으나 오병욱(전노민)이 증거인멸을 한 목록을 살펴보니 김민주 피살사건이 예사롭지 않았다.

고연우는 최강석에게 증거 목록 중 피해자 김민주가 범인 장석현한테 보낸 연애편지가 있었다고 보고했다. 최강석은 놀란 얼굴이었다.



당시 용의자로 지목된 장석현은 김민주와 사귀는 사이라고 주장했으나 증거가 없었다. 결국 장석현은 거짓말을 한 것으로 됐고 유죄판결을 받아 15년 형을 선고받았다. 최강석이 오병욱과 함께 처음으로 감옥에 집어넣은 사람이었다.

그런데 오병욱의 불법적인 행위만 없었다면 그 연애편지가 증거로 작용할 수 있었다. 장석현은 억울하게 20대를 감옥에서 보내게 된 것이었다.

고연우는 "아직 3년이 남았다"고 했다. 최강석은 고연우가 아니었다면 진범이 아닌 사람을 계속 감옥에서 살게 할 뻔했다. 예고편에서는 최강석이 재심을 청구할 계획을 드러내 기대감을 모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